close_btn
2017.01.12 11:22

무인도2주그1년후

조회 수 66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쪽...쪼....쪽..쪽,,....오...옥........퍼버벅`퍼벅 타닥닥 타닥”처음부터 이게 무슨 소리냐고요? 

“아...흑...아.....아.....아...빠...싫...아....아...흑.....”들어 보시기나 하세요. 

“쯥...읍...쯔...으...읍....쯥............퍽.. 퍽.. 질퍽... 질. 퍽.. 헉.. 헉.. 퍽. 퍽..”제 보지는 이미 질이 들어있고 질이 잘 든 탓에 물도 엄청 나옵니다.

“오 멋..있...어...아빠...더...먹...어...줘.....내걸...다......아...아...빠...“혹시 아빠하고 하는 근친상간이냐고요?

호호호 이제 눈치를 차렸어요?



“퍼…벅….퍽퍽퍽…퍽. 퍼…벅…퍽.!!!상미야 좋니?”아빠가 펌프질을 하면서 묻습니다.

“하...아...좋아......아니. 내가 싫증나?..아니....왜...왜.......아빠....난...아 빠...거야”밑에 깔린 저는 몸부림을 치며 말을 합니다. 

“퍽.. 퍽.. 질퍽... 질. 퍽.. 헉.. 헉.. 퍽. 퍽..너무 좋다”아빠가 환하게 웃으며 대답을 합니다.

“아...아...아...흑...아...빠...아....아...흑...내가 좋은 거야 거기가 좋은 거야.”아빠 몸에 매달려 몸부림을 치며 묻습니다. 

“퍽.. 퍽.. 질퍽... 질. 퍽.. 아!.. 으~.. 퍽. 퍽..너도 좋지만 네 보지도 좋아 넌?”아빠가 환하게 웃으며 대답을 하고는 되묻습니다.

“아...악...아...아...빠...거...기...너...무...해...아...악....아....딸에게 보지가 뭐야 보지가?”눈을 흘기며 아빠를 보지만 싫지는 않은 투로 말을 합니다. 

“벅...펍...첩....처..철벅....후우.....넌 어때?”오십 줄이 넘다보니 거의 매일 저를 안는 것이 힘드신 모양입니다.

“왜..날...아......아. 계속..더..꽂..아...줘”불안한 마음에 더 힘을 주어 매달리며 몸부림을 칩니다.

“퍼…벅….퍽퍽퍽…퍽. 퍼…벅…퍽. 타다닥!!!”다시 아빠가 힘을 씁니다.

“아흑...아빠.....너무 좋아......아빠의 자지는 너무해...아......”볼을 아빠 볼에 대고 비비며 몸부림을 칩니다.



“퍽퍽퍽퍽!!!!!!!!! 퍼벅… 퍼벅.. 퍽퍽퍽!!!!!!!!!!!!!!!!!!!”아빠의 펌프질이 아주 격렬하게 빨라집니다.

“아빠 더 완전히 끝까지......네 몸 속에 깊이.....아빠의 자지가....”그렇습니다.

아빠의 좆은 이미 제 자궁 입구를 마구 찌르고 있습니다. 

“퍽. 퍽…질퍽... 퍽.. 질. 퍽 .. 질퍽. 질퍽..”그렇게 찔러대다 보니 제 보지구멍에서는 얼마나 많은 물이 흘렀는지 알 정도로 질퍽입니다.

“아...느껴져 아빠 좆이 움직이고 있어.....아흑 좆이 내 보지를 치고 있어”그리고 느껴집니다.

제 보지구멍 안에서 용동을 치는 아빠의 사랑스러운 좆의 움직임이 말입니다. 

“퍼……퍽…퍽퍽퍽…….퍼.. 벅.. 퍽!!!상미야 아무렴 아빠의 자지를 좆이라니?”아빠가 눈을 흘기며 말하지만 싫어하는 기색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아흑. 몰라..내보지를 찌르고 있어.....느껴 아흑...더 박아줘요.”되레 몸부림을 치며 말을 합니다. 

“퍽퍽퍽…퍼.. 퍽…퍽퍽퍽!!!!!”아빠의 펌프질을 멈출 줄을 모릅니다.

“아...흑 엄마와 내 것 중에 어느 보지가 더 좋아요........”그만 나와서는 안 될 말이 제 입을 통하여 나와 버리고 말았습니다.

“.....................”아빠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펌프질만 합니다. 

“아빠 내걸 먹어요......그렇게요.....흐윽...더...세게.....박아줘요.....“아차 싶은 마음에 말을 돌려봅니다. 

“퍽. 퍽…질퍽... 퍽.. 질. 퍽 .. 질퍽. 질퍽..”아빠는 묵묵히 펌프질을 하며 허공을 주시합니다.

“아...빠 ...사...랑..해...줘...요...내...보...지....를...”다시 주워 담을 수 없는 말이기에 슬며시 돌려봅니다.

“퍽. 퍽…질퍽... 퍽.. 질. 퍽 ..”아빠가 여전히 허공을 바라보며 펌프질만 합니다.

“날..마...음..대...로...가...지...고..놀...아...요.....뚫어줘요...아...악....아빠...난...언제나...아빠,...꺼”답답한 나머지 분위기를 바꾸려고 하지만 제 뜻대로 되지 않습니다. 

“퍽. 퍽…질퍽... 퍽.. 질. 퍽 .. 질퍽. 질퍽..”허궁을 풀린 눈으로 보라보고 있는 모습이 너무나 안쓰럽습니다.

“나...나...아...빠......아...빠......나...나...아빠...아빠.....더...세...게...“애걸에 가까운 부탁을 하여 봅니다.

“퍽퍽퍽퍽!!!!!!!!! 퍼벅… 퍼벅.. 퍽퍽퍽!!!!!!!!!!!!!!!!!!!”아빠가 다시 힘을 냅니다.

“아빠....아...아빠....더...더....왜...왜....나...나...보...지...보...지...하...악...“힘을 낸 아빠에게 더 힘을 나게 하기 위하여 음란한 말을 뱉습니다.

“퍽..퍽..퍽...철퍽....퍽...벅...퍽..퍽..퍽...철퍽....퍽...벅.”아빠가 힘들어 하면서도 펌프질을 멈추지 아니합니다.

“퍽. 퍽…질퍽... 퍽.. 질. 퍽 .. 질퍽. 질퍽..”다시 아빠의 좆 끝이 제 자궁을 찔러댑니다.

“아흣, 하앗... 오, 오빠야... 하읏...”저는 아빠가 마무리를 짓기 위함 것이라는 것을 너무나도 잘 압니다.

“상미야 간다~퍽퍽퍽퍽!!!!!!!!! 퍼벅… 퍼벅.. 퍽퍽퍽!!!!!!!!!!!!!!!!!!!으~~~~~”아빠의 마무리 펌프질과 함께 아빠의 분신이 베 보지구멍을 통하여 제 몸으로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아~아빠 너무 좋아”아빠의 등을 끌어안은 손에 힘을 줍니다.



그렇습니다.

저는 넘어서는 안 될 금단의 벽인 아빠와 근친상간을 하고 있는 18살 소녀랍니다.

그럼 이제부터 저와 아빠가 이렇게 된 사연을 모조리 거짓은 물론이고 숨김없이 있는 그대로 털어 놓겠습니다.



우리 집은 10년 전만 하더라도 남부러울 것이 없는 아주 화목한 집이었습니다.

다만 한 가지 흠이라고 할라 치면 낚시를 너무나도 좋아하여 주말이면 어떤 일이 있어도 낚시를 가는 아빠를 두고 있다는 점입니다.

아빠가 얼마나 낚시에 미쳐있었는지 간단한 예를 들어 말씀을 드린다면 아빠의 동생이자 저에게는 삼촌이 되는 그 삼촌이 장가를 드는 날도 아빠는 엄마하고 저 그리도 동생에게 갔다 오라고 하고는 낚시를 갈 정도였고 아빠의 형님이자 저에게는 큰아버지인 큰아버지의 딸인 저에게는 사촌언니인 언니가 시집을 가는 날도 아빠는 집을 비우고 낚시를 가면서 엄마와 저 그리고 동생에게 다녀오라고 하였을 정도였습니다.

일가친척의 대소사에 있어서 비가 오거나 태풍이 불지 않은 한은 그 대소사에서 우리 아빠의 모습을 찾아보기란 힘들 정도였습니다.

할머니할아버지가 돌아가신 날이 평일이었고 그도 주중이라 다행이었지 아마 주말이 끼어있었더라면 상주이면서도 조문객들의 눈을 피하여 낚시를 갔을 것이라고 우스갯소리를 할 정도로 우리 아빠는 낚시에 미쳐있었습니다.



작년에도 예년처럼 정초부터 아빠는 주말이면 하루도 거르지를 않고 낚시에 갔습니다.

그런데 작년 여름휴가가 다가오자 엄마의 행동이 수상하였습니다.

금요일 저녁이면 으레 아빠가 낚시를 가는 것을 알고 낚싯대는 물론 참이나 장비들을 엄마가 챙겼는데 작년 봄부터 어찌된 영문인지 엄마는 아예 아빠의 낚시 장비에 손을 대지 않았고 참도 알아서 챙겨가라고 하였습니다.

그런 엄마가 속내를 들어 낸 것은 아빠의 여름휴가를 세 달 여 앞둔 어느 날이었습니다.



엄마가 아빠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면담을 신청한 것입니다.

그도 저와 동생을 참석 시키는 조건으로 말입니다.

아빠는 처음에는 엄마의 요구에 대꾸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엄마는 아빠의 출근시간에 맞추어 차리던 밥상까지 차리지 않고 늦잠으로 응수를 하였습니다.

일주일이 조금 지나고 아빠가 엄마의 면담을 받아들였습니다.

엄마의 요구는 안 간단하였습니다.

내년이면(작년 기준)제가 고등학교 삼학년에 올라가고 삼학년에 올라가게 되면 엄마가 저에게 매달려야 한다면서 금년만이라도(역시 작년 기준)온 가족이 함께 여름휴가를 같이 하자는 것이었습니다.

저도 대 찬성이었지만 남동생도 대 찬성을 하였습니다.

궁지에 몰린 것은 아빠였습니다.

하지만 일주일만 생각을 해 보자고 하던 아빠는 두 주일이 지날 때까지 차일피일 미루면서 대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 주일이 자나자 엄마를 중심으로 저와 제 남동생도 똘똘 뭉쳤습니다.

엄마는 아빠의 밥을 해 주지 않았고 저와 제 동생이 아빠에게 인사는커녕 묻는 말에도 대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아빠만 우리 집에서 외톨이가 되어버린 것입니다.



결국 이 주일하고 이틀 만에 아빠는 여름휴가를 온 가족과 함게 하겠다고 약속을 하였습니다.

대신 조건을 붙였습니다.

낚시를 위주로 한 가족 여행이라고 말입니다.

그놈의 낚시가 무슨 재미가 있기에 가족 여행도 낚시를 위주로 하는가? 궁금한 나머지 엄마와 저희 남매도 순순히 받아들였습니다.

또 낚시 장소도 아빠가 가자고 하는 곳으로 하였습니다.



그리고 작년 장마가 지나가기 무섭게 아빠는 스케줄을 잡았습니다.

서해 바다에 있는 외딴 섬으로 가기로 말입니다.

엄마와 동생의 경우 남해 바닷가로 가자고 하였지만 문학에 취미가 많더 저는 해가 지는 석양의 가을 바다가 보고 싶은 나머지 아빠 편을 들어서 서해로 가기로 하였습니다.

출발을 하기 일주일 전부터 엄마와 저희 남매는 부산을 떨기 시작을 하였습니다.

엄마와 저는 외딴섬이라 보아줄 사람도 없을 것이지만 비키니 수영복을 준비하였고 겨의 맥주병이나 다름없는 엄마와 저희 남매는 구명 복에 아빠가 민박을 할 것이라고 하였지만 아빠의 말은 무시를 하고 텐트도 샀고 침낭도 샀으며 민박집에서 식사도 해결을 하기로 하였다고 하였지만 엄마와 저희는 아빠의 말에 아랑곳 하지 않고 코펠에 참숯 그것도 부족하여 그릴까지 샀으며 분명하게 전기도 들어온다고 하였지만 가스 플래시에 손전등까지 준비를 하는 둥 만반의 준비를 하였습니다.

새벽에 출발을 하여 외딴섬으로 우리를 이동을 시켜 줄 낚싯배를 탄 것은 점심을 먹은 직후였습니다.

낚싯배라고는 하지만 평소에는 고기를 잡는 고기잡이 배였습니다.

배에 오리기 직전 맥주병인 엄마와 우리 남매는 아빠의 지도 아래 구명 복을 입었습니다.



배에 올라 탄 엄마와 저희 남매는 바다의 풍광과 파도에 미쳐서 선수에서 바닷바람을 만끽하였지만 항구를 출발하고 한 시간도 지나지 않아 난생 처음으로 배를 탄 엄마하고 남동생은 멀미를 하기 시작하였지만 어찌 된 샘인지 저의 경우 멀미를 하지 않고 바닷바람에 미쳐있었고 아빠는 주말마다 낚시를 다니시기에 그럼 배에 익숙해 져 있어서 멀미를 하지 않고 바다의 풍광에 미친 저의 말동무가 되어주었습니다.



거의 한 시간 정도 나갔을까.

거대한 파도가 밀려오는가 싶었는데 눈 깜짝 할 사이 그 파도는 종이배나 다름이 없던 낚싯배를 집어삼켰고 바닷물이 아주 짜다는 것을 느끼고 허우적거리는데 저의 손을 잡은 것은 아빠였고 엄마와 남동생 그리고 낚싯배 선장은커녕 낚싯배의 흔적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연이어 밀어닥치는 파도와 간만의 차이가 아주 많은 서해 바다의 소용돌이는 엄마와 남동생의 안부를 생각을 할 겨를도 없었습니다.

그나마 갑판 위에 놓아두었고 그리고 아빠가 깔고 앉아있던 아빠의 낚시에 갈 때마다 필수품처럼 가지고 다니던 아이스박스가 아니었다면 맥주병이나 다름없던 저는 물론이지만 수영을 그나마 조금 한다고 하던 아빠도 어쩌면 지금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을 것입니다.



아빠와 저는 그 아이스박스에 몸을 의지하고 파도가 치는 대로 소용돌이가 몰아치는 대로 바다에서 둥둥 떠다녀야 하였습니다.

그리고 뭍이라고 생각이 드는 곳에 발바닥이 닿은 것은 석양이 질 무렵이었습니다.

그때서야 아빠와 저는 엄마와 남동생 걱정을 하였습니다.

하지만 보이는 것은 망망대해였고 아무리 둘러봐도 불빛이라고는 보이지 아니하였습니다.

대행이 아빠의 아이스박스에 매어진 수건이 하나가 있어서 그것을 짜서 몸에 물기는 닦을 수가 있었습니다.

물기를 닦고 아빠와 마주보고 앉아 넋을 일고 울기를 거의 한두 시간.

허기가 지자 눈물도 말랐습니다.

아빠가 주섬주섬 아이스박스를 열었습니다.

짐을 싸면서 부피가 많으면 움직이기 곤란하다고 하면서 넣었던 다섯 개들이 라면이 하나 있었습니다.

라면만 있으면 뭐 합니까.

물도 없지 불도 없는데 말입니다.

생 라면을 부셔서 먹었습니다.

배가 부르고 나니 다시 엄마와 남동생 걱정이 되었습니다.

아빠는 저의 등을 두드리면서 단념을 하자고 하였습니다.

배가 풍랑에 휩싸일 당시 엄마와 남동생은 배 밑에 있던 아주 작은 공간에서 누워 있었습니다.

내려가는 입구가 비좁아 엄마와 남동생은 경우 구명 복을 벗고서야 간신히 들어갔고 내려가서 다시 구명 복을 착용을 하였기에 성장님이 살아 있어 엄마와 남동생을 꺼내려고 하였을 지라도 꺼내었을 때는 이미 많은 물을 먹은 후였을 것이고 또 죽었을 것이라는 것이 아빠의 추측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실망을 하지 않았습니다.

꼭 살아 있을 것이라고 믿으며 말입니다.



또 저나 아빠나 사람인지라 자고 싶었습니다.

어둠 그리고 추음과 싸움을 하는 사이 아빠는 달빛과 달빛에 따라 일렁이는 파도를 보면서 바닷가를 마구 돌아다녔습니다.

그리고 구해 온 것은 스티로폼 조각들이었습니다.

바닷가 자갈밭에서 웅크리고 잘 수가 없다고 판단을 하였고 그런 생각에 따라 돌아다니다가 주운 것들을 모아 폈습니다.

하지만 펴봤지만 한 사람이 겨우 누울 그런 공간 밖에 되지 않았습니다.

여름이라고는 하지만 바닷물에 젖은 옷을 그대로 입고 있었고 담배를 피우지도 않기에 가지고 다닐 이유가 없었던 성냥이나 라이터 같은 없었기에 모닥불을 피울 여건도 되지 못 하였습니다.

결국 아빠가 선택을 한 것은 그 작은 스티로폼 위에 저와 함께 끌어안고서 서로의 체온으로 추위를 이기기로 한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그것은 결국 저와 아빠 사이에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넘게 하고 말 줄이야..............



“아빠 이게 뭐야?”제가 앞에 눕고 아빠가 제 등 뒤에서 끌어안았고 저는 제 엉덩이에 닿을 딱딱해 진 물건을 저도 모르게 그만 잡고 물은 것입니다.

“아~상미야”아빠가 가느다란 신음을 하며 저를 더 힘주어 끌어안았습니다.

“!”그때서야 저는 제가 잡은 것은 정체를 알게 되었고 알게 되었지만 아빠마가 미안해 할 것 같은 마음에서 손에서 때지 못 하였습니다.

“미.....미안하다”아빠가 저를 거의 으스러지도록 끌어안으며 저의 귀에 뜨거운 김을 불어넣으며 말하였습니다.

“아빠 정말 엄마하고 상국이 죽었을까?”아빠의 미안함을 조금이라도 완화를 시킬 마음에서 물었습니다.

“휴~그래 아마”하고 힘없는 어조로 말을 하기에

“그럼 이제 아빠와 단 둘이 살아야 하는 거야?”몸을 돌려 아빠와 마주보고 누우며 물었습니다.

“기적이 없는 한은”아빠가 말을 하면서 저의 엉덩이를 끌어당겼습니다.

“!”이번에는 딱딱해진 아빠의 그것이 제 거기에 닿았습니다.

“그럼 이제 어떡하지?”아빠의 그것 느낌에 온몸으로 전율을 느끼며 물었습니다.

“너와 둘이 살아야지”하고 말하며 더 밀착을 시켰습니다.

“내가 엄마 대신에?”하고 묻자

“그럴 자신은 있니?”아빠의 몸과 스티로폼 사이에 묻힌 팔을 빼는가 싶더니 엉덩이를 조금 빼고는 지퍼를 내리며 되묻기에

“그렇게 살아야 한다면 별수 있어?”하고 말하자

“해 봤니?”아빠가 딱딱해진 것을 빼는가 싶더니 제 손에 쥐어주고는 제 바지의 호크를 풀며 묻기에

“아니 아직”하고 대답을 하였지만 아마 아빠가 달빛 속으로 에 얼굴을 봤다면 붉게 물든 것은 봤을 것입니다.

“그럴 상황은 아니지만 어쩔 수 없잖니?”조심스럽게 제 바지 지퍼를 내리며 물었습니다.

“.................”차마 그렇다고는 대답을 할 수가 없기에 고개만 끄떡이자

“고맙다 상미야”하고 제 이름을 부르는가 싶더니 제 몸 위로 몸을 포개고는 키스을 하였습니다.

저도 아빠의 목을 두 팔로 걸고 매달리며 키스를 받았고 아빠의 혀가 제 입안으로 들어오자 저는 게걸스럽게 빨았습니다.

그렇게 키스를 하는 동안 춥다는 생각은 사라지고 아빠 몸에서 느껴지는 따스한 온가만 느껴졌고 아빠가 키스를 하면서 물기가 마르지 않은 티를 벗기자 더욱 뜨거운 느낌을 받았고 저도 모르는 사이에 제 손은 아빠 바지 안으로 들어가 딱딱하여진 아빠의 그것 아니 좆의 느낌을 느끼며 주물럭거리고 있었지만 부끄럽다는 생각은 하나도 없이 되레 당연하다는 듯이 만졌습니다.

아빠 역시 제 티를 벗기고 나더니 이어서 브래지어를 제 가슴에서 때어내었고 그리고 저처럼 손을 제 바지 안에 넣고는 제 처녀림을 만지작거리며 뜨거운 키스를 계속 하였습니다.



솔직히 말하여 아빠의 몸이 제 몸 위로 포개어지고부터는 엄마와 남동생의 생각은 제 뇌리에서는 사라졌었고 그것은 아빠도 마찬가지였었던지 아빠도 엄마와 남동생에 대한 이야기는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아빠와 딸 아니 인간과 인간에서 욕정이 굶주린 두 마리의 동물이 되어버린 것입니다.

저는 봤습니다.

당나라 시인인 이태백이가 호수에 비친 달과 하늘에 뜬 달 그리고 자신이 든 술잔 속에서 세 개의 달을 봤듯이 저에게도 세 개의 달이 보였습니다.

파도에 찰랑이는 바다에 비친 달과 하늘에 뜬 달 그리고 술잔 속은 아니지만 조난을 당하기 직전 낚싯배 뱃머리에서 보았던 이글거리든 태양보다도 더 이글거렸지만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내려다보고 있는 아빠의 눈망울 속에도 달빛은 유난히도 반짝이고 있었습니다.



아빠는 딸인 저에게 뜨거운 키스를 하는 중에도 손을 놀리지 않았습니다.

바지도 벗기고 바닷물의 물기가 마르기는 하였지만 그래도 여전히 축축하게 젖은 팬티도 벗겨내었습니다.

자신의 바지와 팬티도 벗어서 아빠와 저는 맨살로 서로를 갈구하며 비비고 있었습니다.

황홀하다는 생각을 할 즈음 뭔가가 아니 정확하게 말하여 아빠의 좆이 제 보지둔덕에 닿았고 닿았다고 생각하는 순간

“악! 아빠 아파”저도 모르게 단말마의 비명이 터져 나오면서 가랑이 사이의 사투구니로 아빠의 좆이 박히기 시작하였습니다.

“상미야 조금만 참아”아빠가 제 젖가슴을 움켜잡으며 몸을 파르르 떨었습니다.

“응, 들어갔어?”통증을 참으며 물었지만 양 볼로는 뜨거운 눈물이 흘러내리고 있었습니다.

“조금만 참아 이제 마지막으로 관통을 할 거야”아빠가 제 아랫도리를 내려다보며 말을 하는가 싶더니

“에잇!”하고 고함을 질렀고

“악! 뭐야 들어갔어?”다시 한 번 더 단말마의 비명이 나왔습니다.



후에야 알았습니다.

처음 아빠의 좆이 제 보지구멍 입구에 박히면서부터 통증이 느껴졌지만 아빠의 기합에 가까운 고함을 칠 때 비로소 제가 간작하고 있었던 처녀의 상징이기도 한 처녀막을 관통하며 느꼈던 통증이 바로 두 번째로 느꼈던 통증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통증도 잠깐 느꼈을 뿐입니다.

통증을 느끼며 저는 아빠라는 남자가 앞으로 제가 믿고 의지하며 살아야 할 유일한 사람이란 것은 느꼈으니까요.



“많이 아프니?”아빠가 아랫도리에 힘을 주며 물었습니다.

“응, 하지만 참을 만 해”하고 대답을 하였습니다만 제 보지구멍에 박힌 아빠의 좆은 마치 아빠 몸에서 분리가 되어 떨어져 나온 또 다른 생명체처럼 제 보지구멍 안에서 나음대로 껄떡이고 있었습니다.

“그래? 몇 칠만 참으며 돼 알았지?”아빠가 천천히 움직이며 말하였습니다.

“몇 칠이 아니라 몇 달이라도 아빠와 함께라면 참을 거야”저는 아빠의 목에 매달리며 감격의 눈물을 흘려야 하였습니다.

그렇게 시작이 된 아빠와의 첫날밤은 새벽 먼동이 트기 직전까지 계속이 되었습니다.



날이 밝자 아빠와 저는 살아야 한다고 생각을 하였습니다.

아빠는 저에게 바닷가를 돌아다니며 가스가 든 일회용 라이터와 불이 붙을만한 것들을 모으라고 하였습니다.

대신 아빠는 먹을 물을 구하러 다녔습니다.

거의 10M이상 되어 보이는 수직으로 깎아 내린 절벽 어디인가는 물이 흘러나올 것으로 생각을 한 것입니다.

저의 경우 거의 한 시간 이상을 돌아다니며 구석구석을 뒤진 끝에 일회용 라이터를 거의 열 개 이상 주웠습니다.

하지만 어느 하나도 불이 켜지는 것은 없었습니다.

아빠의 지시에 따라 바위 위에 올려놓고 말렸고 그리고 불이 붙을 만 한 것들을 모으기 시작하였습니다.

작은 스티로폼 조각부터 낡은 부이 헌 그물들에 나뭇조각까지 불이 븥을 만한 것들은 모조리 모았습니다.

물론 그런 것들을 모으는 틈틈이 배가 지나가지 않나 바다를 주시하는 일도 개으르지 않고 감시를 하였습니다.

하지만 망망대해를 지나가는 배는 하나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글거리는 여름 바닷가에서 새벽부터 먹은 것이라고는 생 라면 부스러기가 고작이었습니다.



“상미야 어서 와라”배는 고프지 몸을 이글거리는 태양아래 바로 노출이 된 상태라 거의 물집이 생기기 직전이고 거기다가 물이라고는 한 모급도 마시지 못 한 상태라 아빠가 저 멀리서 저를 불렀을 때는 거의 아사 직전이었습니다.

“물 있어?”급선무가 식수였습니다.

“갈증은 풀겠다, 어서 와라”하고 고함을 질렀습니다.

“응”아사 직전이었지만 갈증을 풀겠다는 아빠의 말은 조로 하여금 힘이 솟도록 만들었습니다.

바위 위로 기다시피 기어서 가자 아빠 앞에는 어른 손바닥 크기로 움푹 파여 있었고 거기에는 맑은 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아빠 말대로 거의 갈증이나 겨우 풀 정도로 말입니다.

그 물로 갈증을 풀고 저는 다시 아빠의 지시에 따라 물을 담을 만한 것들을 찾으러 다녔습니다.

그러는 동안 아빠는 우리를 살렸던 아이스박스 옆의 주머니에서 맥가이버 칼이라고 부르는 다용도 칼과 낚시 바늘 그리고 동그란 동태 모양에 감겨있던 낚싯줄과 그리고 납덩어리로 낚시채비를 하더니 바위에 붙어있던 홍합을 따고 깨어서는 낚시를 시작하였고 물을 담을 만한 것들을 찾은 저는 아빠가 발견을 하였던 옹달샘도 아닌 모래 절벽 틈으로 흘러내리는 물을 용기에 모아 담았습니다.

해가 서해 기울기 직전까지 아빠는 손바닥 크기의 작은 물고기를 몇 마리 잡았고 아빠의 지시에 따라 주워서 바위위에 얹어놓고 물기가 마른 라이터들을 아빠에게 다져다 주자 아빠는 조심스럽게 켜기 시작하였지만 겨우 세 개를 남겨 두고도 불은 켜지지 않더니 마지막 두 개째에 신기하게 불이 켜졌습니다.

아빠가 살려준 불을 저는 일으키고 아빠는 자신이 낚시로 잡은 물고기를 손질하였고 제가 주운 찌그러진 알루미늄 용기에 라면 하나와 생선 과 미끼로 쓰려고 따 두었던 홍합을 넣은 후 물을 붙고 끓였습니다.

조난을 당한 날 아침 집에서 밥을 먹은 후에 처음으로 음식 같은 음식을 먹었습니다.

다시 밤이 찾아오고 아빠는 전날 밤처럼 저를 안아주었습니다.



여기서 잠시 정말로 민물이 좋았습니다.

전날 밤 아빠가 아빠의 분신을 제 몸 안에 뿌려주면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임신에 대한 두려움)아빠가 싸기 무섭게 달빛을 위안삼아 보지구멍을 바닷물로 씻으면 소금기 때문에 안 그래도 아프게 느껴지던 보지구멍의 따가움이란 말로 표현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둘 쨋 날 밤에 아빠가 전날처럼 아빠의 분신을 제 몸 안에 뿌리고 나면 뿌린 즉시 아빠가 발견을 한 옹달샘도 아닌 모래 절벽 틈으로 흘러내리는 물로 씻었을 때의 그 상쾌함이란 이루 말을 할 수가 없을 정도로 좋았습니다.

전날 밤의 경우 아빠가 자신의 분신을 제 몸에 뿌리고 나면 씻는 자체가 고통이었던 반면 먹고 씻을 물이 생기자 걱정이 되지 않아 되레 제가 더 하라고 부추기기까지 하였습니다.



다음 날도 눈을 뜨자마자 저는 물을 모았고 아빠는 고기를 잡았습니다.

하루에 라면 한 깨와 잡은 물고기로 연명을 하였지만 조난 5일이 지나자 라면도 떨어졌고 그날부터는 아빠가 잡은 고기와 홍합 그리고 바위틈에 있던 게며 성개 등으로 연명을 하며 살아야 하였습니다.

그렇게 보름이 지나는 동안 우리가 조난을 당한 바다 앞을 지나가는 배는커녕 개마도 한 마리도 보이지 아니하였습니다.

물론 거의 가물가물하게 보이는 바다를 지나는 커다란 배는 보였지만 아빠와 제가 옷이며 스티로폼을 마구 흔들었어도 그냥 지나가는 배 뿐이었습니다.



7일이 되던 날 아빠는 결심을 하였습니다.

더 이상 가까이 지나가는 배를 기다릴 수만은 없었습니다.

바닷물에 의한 침식 작용 때문에 거의 10M이상 되어 보이는 수직으로 깎아 내린 절벽을 타고 넘기로 말입니다.

새벽에 일어나 해가 뜨기 전과 해가 질 무렵의 조금이나마 시원할 때에 아빠는 나무로 절벽의 흙을 파서 발을 디딜 틈을 만들었고 저는 절벽에 걸칠만한 것들을 모으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태양이 작열하는 때면 아빠는 낚싯대도 없이 오로지 낚싯줄과 바늘 그리고 홍합 등의 바닷가 바위에 붙어사는 것들을 미끼로 고기를 잡고 저는 모래벽 틈으로 흘러내리는 식수를 받아 모아야 하였습니다.

물론 가끔 아빠가 훤한 대낮임에도 불구하고 빠구리를 하자고 하면 하였지만 더위 때문에 가급적이면 해가 진 뒤에 하였습니다.

많이 한 날은 15~16번 적게 한날도 8~9번 이상은 하였습니다.

물론 처음과 달리 통증도 많이 완하다 되었기에 아빠가 하고 싶다고 하면 무조건 벌려주었습니다.

그리고 하고난 직후에는 상처가 아물어 아프거나 따가움이 사라지기에 거의 바닷물을 이용하여 씻었습니다.



손톱 사이가 갈라지고 파가 나는 와중에도 아빠는 단단한 흙으로 된 수직 절벽에 발 디딜 틈을 만들었습니다.

그렇게 5일이 지난 아침 가까스로 아빠가 흙으로 된 절벽 위에 오를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아빠는 사라졌고 다시 아빠가 나타난 것은 해가 중천에 떴을 무렵이었고 다시 나타난 아빠의 손에는 낡은 그물이 들려있었습니다.

아빠는 그 낡은 그물을 절벽에 걸쳤고 저에게 그걸 잡고 천천히 오르라고 하였습니다.

오르다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37 엄마의 죽어서 복수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152
10536 결혼 상대가 아니라며 엄마가 꿀꺽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184
10535 철부지 아빠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193
10534 불감증 극복기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106
10533 덤터기를 쓴 머리 나쁜 강도의 고백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200
10532 괴한에게 납치가 되었던 소녀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41
10531 남편의 애인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66
10530 너무나 충격적이었던 그 아이의 도끼 자국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93
10529 친구와 엄마 맞교환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69
10528 히주의 아다깨기 대작전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44
10527 예쁜 고모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71
10526 한 지붕 두 아내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59
10525 보리밭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38
10524 유치원 교사 윤정이의 고백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56
10523 똥섬 보건지소 new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9 26
10522 아내와 체육관 사범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534
10521 남편잃은 그녀와의 섹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443
10520 여자랑 섹스하고 천만원 받은 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313
10519 병문안 하러온 우리동네 누나와 섹스한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340
10518 우리집 친누나 섹스하는거 목격한 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314
10517 아줌마한테 따먹힐뻔한 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161
10516 우리친형 여친뺏어서 아찔하게 폭풍섹스한 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208
10515 미와의 첫경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281
10514 여고생 영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182
10513 42년간 순결을 지켜온 여교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221
10512 쳐들어진 엉덩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182
10511 선생님과의 정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285
10510 강간과 화간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190
10509 잘나가는 아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225
10508 수영장에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8 221
10507 등록금 후원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626
10506 처제의 핫팬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797
10505 응큼한 신입여사원과 야간근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632
10504 소꿉친구와의 섹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518
10503 황홀한 윗층 여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598
10502 사촌형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415
10501 옆집남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344
10500 새엄마의 딸년 길들이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467
10499 애인이 된 엄마친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585
10498 제수씨의 유혹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386
10497 섹스를 가리켜준 세화누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346
10496 주부 맛사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536
10495 친구 마누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434
10494 서로의 아내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367
10493 잠든 여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6 268
10492 그녀의 체취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386
10491 문 열린 집을 훔쳐보는 외판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360
10490 미스김 박살내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357
10489 화장실에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466
10488 주부 맛사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404
10487 왕게임 섹스놀이 - 3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334
10486 왕게임 섹스놀이 - 2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385
10485 왕게임 섹스놀이 - 1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404
10484 전철에서 보지만지는 방법 - 3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430
10483 전철에서 보지만지는 방법 - 2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377
10482 전철에서 보지만지는 방법 - 1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512
10481 여장남 창녀로서의 하룻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259
10480 소녀 소희 와 발정난 노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490
10479 아내 레즈비언 만들기 - 3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253
10478 아내 레즈비언 만들기 - 2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5 231
10477 트랜스젠더 - 2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273
10476 트랜스젠더 - 1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10
10475 주점가서... 섹파구했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33
10474 친구 엄마랑 중3때 부터 섹스파트너로 지내온 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729
10473 고모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59
10472 날마다 총 맞고 사는 년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62
10471 땡초중과 무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260
10470 선생님 형부 자기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40
10469 나와 처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75
10468 사촌오빤 화간 당숙은 강간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08
10467 재혼한 마누라의 딸은 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12
10466 고모부의발정난동생과딸래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198
10465 딸의 일기장과 빤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48
10464 과부의 한숨소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284
10463 나와 처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230
10462 사촌오빤 화간 당숙은 강간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164
10461 재혼한 마누라의 딸은 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298
10460 고모부의발정난동생과딸래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167
10459 딸의 일기장과 빤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209
10458 과부의 한숨소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209
10457 길들여진 내 육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02
10456 교복을 좋아하는 변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182
10455 고모와 나의 끝이 없던 애정행각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65
10454 딸의 친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284
10453 쫓겨난 누나와 그 후유증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274
10452 형수님은백마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4 344
10451 한 여인의 세 번 진 꽃잎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461
10450 큰아들의 아이를 작은며느리에게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598
10449 시동생에 이어 아들과 서방질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639
10448 양아치의좆물받이로전락한여교생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546
10447 이정애 소위 vs 백미경 소위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516
10446 좆 맛에 미쳐 날뛰는 모녀와 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441
10445 처제 그리고 쌍둥이 딸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382
10444 나,니엄마랑했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627
10443 이모랑 하고 싶었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585
10442 도련님, 난 변태예요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448
10441 4살연하남동생의첫애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459
10440 쌍둥이의 마누라 바꿔치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395
10439 누나부부의변태짓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538
10438 한많은여인의고백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407
10437 한지붕세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3 458
10436 내인생내등에지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460
» 무인도2주그1년후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660
10434 아내와처제는둘이아니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771
10433 새엄마,그리고여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910
10432 어느군의관의1년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623
10431 딸아이의처녀를갖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618
10430 도발적인장모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861
10429 같은공간,나의여왕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419
10428 교복을 좋아하는 변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431
10427 길들여진 내 육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496
10426 과부의 한숨소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395
10425 딸의 일기장과 빤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315
10424 고모부의발정난동생과딸래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282
10423 재혼한 마누라의 딸은 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339
10422 사촌오빤 화간 당숙은 강간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2 311
10421 가짜형사의 모텔 현장검증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297
10420 따먹고 싶은 식모누나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426
10419 따먹고 싶은 식모누나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902
10418 골프장의 음란한 구멍들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658
10417 골프장의 음란한 구멍들 - 중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715
10416 골프장의 음란한 구멍들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814
10415 가짜형사의 모텔 현장검증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289
10414 따먹고 싶은 식모누나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345
10413 따먹고 싶은 식모누나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369
10412 골프장의 음란한 구멍들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445
10411 골프장의 음란한 구멍들 - 중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468
10410 골프장의 음란한 구멍들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550
10409 10년만에 열린 여선생의 나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482
10408 웃옷을 들어올리는 처남댁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763
10407 껄떡대는 교수, 헐떨대는 여대생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467
10406 성교육하는 가정교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431
10405 그냥 보낼수는 없는 그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353
10404 허벅지를 내보이는 부장사모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591
10403 배다른 오빠 몸 탐하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291
10402 직장밖에서의 성희롱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357
10401 술취한 아가씨!! 안 일어나면 화악~~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1 274
10400 강도앞에서 형수 후리기 -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736
10399 처 막내이모를 위한 수해복구 -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599
10398 중동손님이 원하는 색다른 접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612
10397 비에 흠뻑젖은 이모 -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670
10396 제수씨와 허락된 섹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983
10395 양아버지의 가정교육세우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535
10394 PC방에서 생긴 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416
10393 친구여자 떠맡아 떼어주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389
10392 술집여자에게 흥분제 먹이던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553
10391 길에서만난 쫓겨난 여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331
10390 형부와 일주일간의 동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529
10389 형부는 나의첫남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484
10388 피서지에서 만난연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378
10387 친구와이프 혜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542
10386 마누라의 친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10 569
10385 그녀와 둘만의 여행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696
10384 길들여진 내 육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604
10383 과부의 한숨소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496
10382 42년간 순결을 지켜온 여교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549
10381 어머니! 당신도 여자였군요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864
10380 신혼 첫날밤 외도한 신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520
10379 외로운 우리 형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677
10378 간호장교의 욕망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509
10377 바람난 아내, 훔쳐보는 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636
10376 도둑년의 허벅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525
10375 제발 모른척 해주세요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479
10374 우리 모녀는 너무 음탕해!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499
10373 우리 모녀는 너무 음탕해! - 중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631
10372 우리 모녀는 너무 음탕해!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485
10371 우리 모녀는 너무 음탕해!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9 432
10370 친구엄마의 살냄새 - 상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796
10369 친구엄마의 살냄새 - 상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735
10368 아빠와 난 구멍동서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484
10367 아빠와 난 구멍동서 - 중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557
10366 아빠와 난 구멍동서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753
10365 베트남에서 온 선배의 부인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429
10364 베트남에서 온 선배의 부인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400
10363 그녀들의 속마음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261
10362 가장깊은 삽입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554
10361 그녀는 떡집 아가씨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393
10360 첫경험의 추억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367
10359 어느 미친 날의 이야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359
10358 내 형수는 어리지만.. - 중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508
10357 내 형수는 어리지만..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369
10356 텐프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423
10355 음란녀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8 387
10354 유부녀의 무릎사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990
10353 스무살 여대생 욕정의 덫에 걸리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691
10352 아내가 된 선생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916
10351 근친의 함정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1045
10350 엄마의 체취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882
10349 백마를 타고 싶었는데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487
10348 백마를 타고 싶었는데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384
10347 백마를 타고 싶었는데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286
10346 티코 아줌마와 그랜저 아저씨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429
10345 아내의 바람과 남편의 복수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525
10344 아내의 바람과 남편의 복수 - 중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591
10343 아내의 바람과 남편의 복수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666
10342 처제와 보낸 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640
10341 섹스는 2더하기1. 셋이 맛있는 이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529
10340 우리 애 엄마 한테 가보세요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486
10339 형부는 내 사랑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7 589
10338 아래가 이상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1122
10337 친구와이프 혜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844
10336 아래가 이상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586
10335 친구와이프 혜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608
10334 아내와 나의 이야기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686
10333 아내와 나의 이야기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1017
10332 바닷가 민박집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517
10331 이모가 차려준 아침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536
10330 똥개네 마누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412
10329 아내의 모습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672
10328 이층으로 이사 온 새댁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617
10327 나는 개인병원 간호사이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764
10326 당구장 사모님과의 첫경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721
10325 내가 따먹힌 건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575
10324 O형 보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609
10323 지하철 생겨난 추억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586
10322 길거리 여대생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6 553
10321 생과부와의 정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1270
10320 전직 유치원 교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615
10319 새로 오신 여선생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718
10318 아줌마와 화장실에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857
10317 아내는 낮시간에 위층에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736
10316 잠든 여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590
10315 서로의 아내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606
10314 제수씨는 간호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563
10313 젊은 택시기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568
10312 친구 마누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693
10311 따뜻한 햇살아래 짜릿한 내 이쁜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440
10310 고속버스안에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851
10309 과부댁의 복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1218
10308 여고생을 강간하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866
10307 아내의 그룹섹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5 573
10306 친한.친구의 누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891
10305 주부의 고백..근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1208
10304 직장동료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708
10303 극장에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600
10302 딸앞에서 정숙한 유부녀를 강간하며 유린하는-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874
10301 자취방 주인집 아들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478
10300 독서실에서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535
10299 내 보지에 침을 뱉어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583
10298 첫경험을 알바녀와한사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413
10297 화장실에서 생긴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811
10296 아내는 놀러가기를 좋아한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724
10295 맛사지실에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784
10294 저 옆집인데요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706
10293 시골과부 난생처음 뽀르노를보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514
10292 엄마 교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4 886
10291 아들의 향기....그 후 ( 단 편 )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1036
10290 아빠 엄마 자 (단편 )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770
10289 아내 친구의 딸아이를 통 체로 날름-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686
10288 산악회에서 -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913
10287 팔자 쎈 년의 번개 이야기 -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578
10286 엄마와 나 만의 비밀 1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890
10285 그 날 -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436
10284 한여름밤의 꿈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424
10283 한여름밤의 꿈 - 중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412
10282 한여름밤의 꿈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524
10281 중학교 선생님 -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510
10280 성교육하는 과외선생님 -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593
10279 노래방 도우미 -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779
10278 미소가 예쁜 스튜어디스. -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595
10277 미소가 예쁜 스튜어디스. -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3 622
10276 원조로 배운 sex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1292
10275 문턱이 높아서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1106
10274 새벽 약수터에서 생긴 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584
10273 저에게 돌팔매질을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415
10272 미시 경리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747
10271 쳐들어진 엉덩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433
10270 여관바리 그여자 - 남자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575
10269 근친여행[누나+숙모]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653
10268 처제의 핫팬츠 -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565
10267 응큼한 신입여사원과 야간근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659
10266 위험한 아주버님과의 정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1136
10265 소꿉친구와의 섹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533
10264 황홀한 윗층 여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735
10263 강간당하는 아내를 지켜보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994
10262 나 좆 큰 아저씨가 삼섬 시켰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640
10261 황홀한 미망인의 유혹 단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7.01.02 558
10260 자위일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796
10259 만화가게의 그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728
10258 문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590
10257 과부의 한숨소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996
10256 42년간 지켜온 여교수의 순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922
10255 여행길에서 만난 그녀. 3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576
10254 여행길에서 만난 그녀. 2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642
10253 여행길에서 만난 그녀. 1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1332
10252 쳐들어진 엉덩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774
10251 미스김 뒤로하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968
10250 일탈을 꿈꾸는 두 여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877
10249 결혼반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697
10248 영미 엄마의 유혹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912
10247 그 벤치의 수요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505
10246 그럴 수만 있다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31 444
10245 인생이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1095
10244 설악산에서 만난 아이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558
10243 설악산에서 만난 아이 (중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438
10242 설악산에서 만난 아이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571
10241 여름에 있었던 좋은 추억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553
10240 여름에 있었던 좋은 추억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638
10239 나의 또다른 아내 (하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715
10238 나의 또다른 아내 (중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764
10237 나의 또다른 아내 (상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1011
10236 도시속의 요정클럽 그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690
10235 몇년전...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637
10234 우연히 만난 여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723
10233 친구의 처형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1929
10232 비오는 새벽. 육체적 교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4 948
10231 옆집 아줌마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2275
10230 너무 무거운 섹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624
10229 가슴에 묻어둔 이야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550
10228 섹스를 원하는 여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620
10227 조카와 이상한 관계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900
10226 교수부인의 두얼굴-3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409
10225 교수부인의 두얼굴-2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526
10224 교수부인의 두얼굴-1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757
10223 첨만난 여자와 골목길에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742
10222 제발 비밀로만 해주이소4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491
10221 제발 비밀로만 해주이소3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598
10220 제발 비밀로만 해주이소2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723
10219 제발 비밀로만 해주이소-1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890
10218 아내에게 남겨진 흔적, 2 (아내의 일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727
10217 아내에게 남겨진 흔적, 2 (슬픈사랑)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3 656
10216 비가오면 생각나는 그사람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481
10215 돌부처&망부석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474
10214 돌아가고 싶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471
10213 여직원 윤정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780
10212 동기회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510
10211 뷔페섹스방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667
10210 숙모의 구멍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1329
10209 아파트 모델 하우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803
10208 이모가 차려준 아침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576
10207 수저로 자위한 여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511
10206 남편의 친구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865
10205 추레닝입은 여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488
10204 온천에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536
10203 아내의 욕정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598
10202 대갓집 따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2 512
10201 내좃물을먹은 그녀(실화)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651
10200 덫에 걸린 소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677
10199 멋진 생일 선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412
10198 식당에 새로운 아줌마-경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749
10197 죽는게 백번 나았는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496
10196 친구 남편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807
10195 여대생 보지를 쑤시던 추억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630
10194 전철안에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725
10193 원조 교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702
10192 운 좋은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483
10191 특미 산딸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440
10190 목사부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707
10189 아르바이트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461
10188 나이스 체인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417
10187 근친에 대가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20 803
10186 꽃잎 지는 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520
10185 혜정이의 일기장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493
10184 댕기풀이하든 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460
10183 야시 비를 피하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424
10182 새벽에 스는 여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476
10181 봇딸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479
10180 O형 보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637
10179 고향이 같은 오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365
10178 남편 때문에 개가된 여자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832
10177 똥개네 마누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504
10176 그대 그리고 그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445
10175 영어 테이프 판매 아르바이트 ...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489
10174 스튜어디스 윤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620
10173 국도위에서 만난 그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572
10172 아빠!이러지마요!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8 643
10171 Https://996express.com/product/alipay/ ElouiseThibodeau5149 2016.12.17 1381
10170 How To Get Started With Online Casino? LandonN03956829553 2016.12.17 525
10169 Http://stores.ebay.co.uk/apolloracing SusanGopinko45067510 2016.12.17 548
10168 Thinking About Sensible Red Dress Solutions Consuelo99C8575803 2016.12.17 408
10167 Distaff Sexual Climax During Intimate Intercourse ChasBratcher979778 2016.12.17 401
10166 Helping Consumers Find Me: Tips About Enterprise Locations Tahlia964572487 2016.12.17 409
10165 Best Places To Visit In Udaipur Rajasthan file ShielaAlmeida2061916 2016.12.17 481
10164 야쿠르트 아줌마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647
10163 낳야하겠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532
10162 계곡에 물이 불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581
10161 처녀를 버렸나? 빼앗겼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433
10160 개 좆보다 못한 남편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722
10159 끈질긴 인연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486
10158 교복을 좋아하는 변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622
10157 반장님...잘 좀 봐줘유우~~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478
10156 택시안의 여상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608
10155 난 여자가 그리우면 지하철을 ...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606
10154 아랫집 새댁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749
10153 엽기 섹스광가족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735
10152 우리 시어머니는 불면증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630
10151 가끔, 우리는 그런 꿈을 꾼다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487
10150 피서지에서의 하루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7 426
10149 Locket Puts Advertisements On Your Android Homescreen, Pays You A Penny To Unlock (Video) file CarmaGooge68186302 2016.12.17 548
10148 Advertising Estrategico file AlannahWhitesides99 2016.12.17 3629
10147 Insights Into Realistic Dress Programs GemmaCannon897199 2016.12.17 463
10146 Online Girl Games To Get Fun To Your Girlfriends TysonRascon8166247 2016.12.17 407
10145 Http://stores.ebay.co.uk/apolloracing WendiTomaszewski24 2016.12.17 476
10144 How To Begin A Tutoring Business ErmaGerman887569972 2016.12.17 447
10143 Jailbreak Iphone 3Gs: Observe These Easy Steps VanCrockett85903657 2016.12.17 499
10142 Se Few Calção Major Motion Picture Reviews file ReganTeresa1814718 2016.12.17 526
10141 Http://stores.ebay.co.uk/apolloracing file ChasFurnell172892 2016.12.17 529
10140 Swift Solutions In Black Dress Simplified DuaneB30649688016533 2016.12.17 2148
10139 The Disney Movie Club Delivers Your Favorite Characters file BriannePerdriau30 2016.12.17 401
10138 The Jimi Hendrix Experience file HeribertoMonk19971 2016.12.17 604
10137 How To Get Rid Of Extra Fat Rapidly: 14 Difficulties You Can Do To Lose Bodyweight Immediately! Marguerite0009728 2016.12.17 468
10136 Outside Digital Marketing - Now The Digital Tourist Information Hub DebGarth1322951 2016.12.17 515
10135 Spy Web Video Look Forward To Xmas 2010 MarieWbn284048648635 2016.12.17 435
10134 DirecTV To Supply Broadband To The Boonies, Groups Up With ViaSat And Hughes Satellite Tv For Pc Suppliers Candace08U26673 2016.12.17 15200
10133 Two Of The Most Effective Style Parks In England. SpencerBettis81198 2016.12.17 494
10132 The Disney Movie Club Delivers Your Favorite Characters PamelaGuilfoyle351 2016.12.17 518
10131 Enlightening Story Lines Of No Sentido De Mixed Bag Of Picture Shows SantiagoTimmons 2016.12.17 412
10130 Clash Of Clans Hack MaryellenAlvardo9 2016.12.17 389
10129 What Would Make The Best Online Games Popular? file KandiceMcCollom87 2016.12.17 685
10128 Logroño? The Most Appealing Area Of Spain. file WyattTaf2075028 2016.12.17 610
10127 Human Resource Planning Process Or Steps Of HR Planning file MelisaBray47854065 2016.12.17 488
10126 MacXDVD Software Is Again Alongside Cooperating With Bitsdujour To Giveaway MacX DVD Ripper Pro In A Timeframe Of 48-hour Countdown, Revealing A New Version Of Free Mac DVD Ripper Software With Full Compatibility Of Backing Up Various Kinds Of Encryp JannaT6890843639 2016.12.17 691
10125 Three Widely-used Shipping Methods For Shopping Online TheoWorthy2925347 2016.12.17 449
10124 A Home Based Job - Just How To Select A Solution To Promote? FreemanHaigler9450 2016.12.17 1018
10123 How To Make Legit Rap Beats file MohammedYuille0634 2016.12.17 903
10122 Insure 3G Iphone - Frugal Living Tips LeonidaKillian8338 2016.12.17 604
10121 MacXDVD Software Is Again Alongside Cooperating With Bitsdujour To Giveaway MacX DVD Ripper Pro In A Timeframe Of 48-hour Countdown, Revealing A New Version Of Free Mac DVD Ripper Software With Full Compatibility Of Backing Up Various Kinds Of Encryp AudraCrowell123620 2016.12.17 509
10120 Looking For A Automobile? Retail Outlet The Wise Way Using These Guidelines Von2323436715164 2016.12.17 487
10119 Locating Easy Systems Of Dress file GabrielleSnowden 2016.12.17 570
10118 Get Gunship Battle Second War Hack Free PabloAhern73942376 2016.12.17 534
10117 Reminder To Big Media: Pulling Shows Off Hulu Boosts Piracy VictorHurd31456 2016.12.17 514
10116 Mehndi Designs Backhand file RufusMontes737872794 2016.12.17 472
10115 This Interview With A Girl Dating Her Father Will Hang-out You Forever file AustinCudmore4203221 2016.12.17 490
10114 Reliable Paid Surveys Online - Build An Income Taking Online Surveys file TeresaKirkcaldie8738 2016.12.17 528
10113 Outlines For Swift Plans In Red Dress FelipeDonohue242 2016.12.17 600
10112 넘어선 안될 친구엄마의 둔덕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1072
10111 미장원에서 생긴일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861
10110 앞집에 이사온 목이 긴 ?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534
10109 술취한 동거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522
10108 처 막내이모를 위한 수해복구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479
10107 나는 뚱녀가 더 좋아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698
10106 한밤중에 심야버스를 타본적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592
10105 장모님과 친해지고 싶어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1104
10104 묻지마 관광버스 안 풍경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822
10103 양아버지의 가정교육세우기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474
10102 형부에게 몸을 판 처제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704
10101 고향이 같은 오빠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470
10100 남편을 위하여....직장 상사와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664
10099 나의 첫경험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607
10098 바닥에 누워있는 체육관 사범 비비고게시판지기 2016.12.16 519
10097 Standards For Effective Systems For Hair Transplant HildegardeBarrios 2016.12.15 539
10096 Mehndi Designs Dp Alannah769937965 2016.12.15 484
10095 Mehndi Designs Creative VivienODea39395 2016.12.15 503
10094 US STOCKS-Wall St Set To Open Higher; Dow To Hit Record Level EnriquetaMariano20 2016.12.15 378
10093 Mehndi Designs Bridal JudyMoloney45908 2016.12.15 462
10092 Why You Shouldn't Ignore Hulu Or Amazon Prime - Tech Insider ChristelRosman644 2016.12.15 381
10091 Get Help With These Tips For Skin Treatment ChloeN196315001144 2016.12.15 965
10090 ST0-100, Symantec Enterprise Vault For Domino Exam Learning MaryanneTeichelmann1 2016.12.15 378
10089 Mehndi Designs And Their Meanings FannyTemple11919411 2016.12.15 533
10088 Mehndi Designs Book Pdf file EulaliaDemaria2 2016.12.15 390
10087 An Introduction To Rapid Programs In Hair Transplant BoyceGyf493995474349 2016.12.15 499
10086 The Best Reasons To Wear A Tank Dress! NereidaBaylee775 2016.12.15 365
10085 Methods On The Way To Make A Lot Of Cash By Means Of The Stock Market MarieMcdougal18171 2016.12.15 401
10084 Sensible Hair Transplant Methods - A Closer Look HildegardeBarrios 2016.12.15 515
10083 Mehndi Designs Coloring Pages GregorioBerryman 2016.12.15 475
10082 Learn To Cope With Demanding Scenarios Very Easily JeffereyDuff51978 2016.12.15 1325
10081 Mehndi Designs YoungJohnston144642 2016.12.15 711
10080 Viking Boats To Cruise Mississippi River file LutherScholz624800 2016.12.15 446
10079 Mehndi Designs App AndreasMerrell44657 2016.12.15 373
10078 Picking A Web Host So That The Finest Expertise MollieCameron00437 2016.12.15 548
10077 Mehndi Designs Different Type BennyBivins56445 2016.12.15 340
10076 Form Meets Function With Group Transportation In Chicago With Charter Buses HildaRobillard722108 2016.12.15 298
10075 Truths About Cold Sores. MonteCushing0077 2016.12.15 746
10074 Mehndi Designs Dpz KrystalMarshburn 2016.12.15 407
10073 Absolute Details About Both Fashion Trade Shows Are Discovered At Their Various Websites, OffpriceShow.com, And Magiconline.com. If You Favor The Most Accurate Price Test, Run The Initial Two Strategies And You'll Be All Set. If You Enjoy Doing Somet BorisHarpster54 2016.12.15 557
10072 Mehndi Designs And Songs WilliamsEdmonson4 2016.12.15 479
10071 Saints Drew Brees Makes Elite Eight Of Madden 12 Cover Tournament ThanhEisenhower0 2016.12.15 537
10070 Mehndi Designs Book Pdf MXLGreg545046169 2016.12.15 375
10069 Clinically Determined To Have Apnea? Find Out More Right Here. ImogenKimbrough 2016.12.15 655
10068 Mehndi Designs Course Mathias4764954307 2016.12.15 385
10067 Boost The Nightclub With These Espresso Ideas! MayraButts2970027516 2016.12.15 282
10066 Repairing Your Automobile An Inconvenience? Use These Tips. GinoCarman44511925 2016.12.15 434
10065 Mehndi Designs Arabic Simple file OpalDwr479016841 2016.12.15 397
10064 How To Cover The Most Obvious Outcomes Of Ageing TiffinyFbu6056925356 2016.12.15 1906
10063 Form Meets Function With Group Transportation In Chicago With Charter Buses TrishaLynton08786 2016.12.15 443
10062 Mehndi Designs Best IlanaLapsley90933 2016.12.15 362
10061 Mehndi Designs Drawn Paper Oscar95S2082784 2016.12.15 434
10060 Mehndi Designs Circular CherieMorford86523 2016.12.15 393
10059 Options For Pharmacy Programs RussellPlatt85575 2016.12.15 475
10058 Psychology Information. CourtneyJenner7116 2016.12.15 540
10057 Do You Wish To Boost Your Storage? Follow These Tips RyanGrattan2101849 2016.12.15 482
10056 Mehndi Designs Collection CathernHomburg4 2016.12.15 427
10055 Madden 11 Wii - Here's Techniques For Getting Madden Nfl 11 Free For The Nintendo Wii JeannetteHerrera9 2016.12.15 447
10054 You Can Purchase Inexpensive Nike Footwear In Online Shops JulianaPederson7 2016.12.15 469
10053 The Basics Of Email Marketing You Must Always Keep In Mind TamiKirk42505794620 2016.12.15 392
10052 Mehndi Designs Book Pdf WileyHartnett892 2016.12.15 471
10051 Mehndi Designs Course CarriFison3052454 2016.12.15 470
10050 Having A Wedding? Make The Wedding Ceremony Of The Ambitions By Using These Outstanding Suggestions JovitaYeager073004 2016.12.15 626
10049 Mehndi Designs Tumblr DXWLudie836039225582 2016.12.15 509
10048 Mehndi Designs Indian file LizetteOMay4799060 2016.12.15 491
10047 Water Softener Installation Vs Softener Salts Descriptive Reviews On Water Softener Product SylviaSprouse92 2016.12.15 338
10046 KCON (Music Festival) file EdytheJay197967141 2016.12.15 435
10045 Mehndi Designs Black And White TedOrellana728977 2016.12.15 440
10044 Mehndi Designs Arabic Simple Step By Step Gwen635774643750092 2016.12.15 449
10043 Mehndi Designs By Shrutiarjunanand DorthyStoll9956 2016.12.15 400
10042 App Review Of Clash Of Kings file WyattSellarsowlmzy 2016.12.15 351
10041 Mehndi Designs Peacock file RoseCamp5577358 2016.12.15 529
10040 Mehndi Designs Bail 2016 AdolphJolly47355053 2016.12.15 502
10039 The Mayans’ Lost Guide To Poker Online FrancescoSteffanoni 2016.12.15 408
10038 Rain Layout MStand Laptop Stand (Patented). file ValarieWaid01262049 2016.12.15 118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